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환경부, 일봉산 환경영향평가 부동의해야”

기사승인 2019.12.02  15:50:59

공유
default_news_ad2

- 기부채납 토지까지 민간특례사업에 포함, 지역주민 반발

[환경일보] 2020 도시공원일몰제 대응 전국시민행동, 환경운동연합,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일봉산지키기주민대책위원회는 2019년 12월2일 오전 11시 환경부 정문 앞에서 ‘공원일몰제에 따른 천안 일봉산 민간공원특례사업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환경운동연합 최준호 사무총장은 “일봉산은 천안의 허파이고, 숨구멍이다. 얼마 남지 않은 허파와 숨구멍을 틀어막아서는 안 된다”며 “일봉산 외에도 전국의 공원이 위기에 처해있다. 환경부는 공원을 지키기 위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환경운동연합>

심학수 일봉산지키기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민간공원특례사업 대상지에는 우리가 천안시에 기부채납한 땅이 포함됐다. 이 땅을 천안시가 나서서 개발하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이다. 환경부가 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해야 마땅하다”며 “천안시가 우리 이야기를 귀담아 듣지 않으면 우리 스스로 주민투표를 통해 일봉산을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지난 11월30일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이규희 등 천안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궁극적인 해결책은 세금으로 대상지를 매입하는 것”이라며 “일봉산 공원을 우선순위로 검토해야 한다”고 밝히는 등 민간공원특례사업 백지화에 대한 지역주민의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일봉산 민간공원특례사업에 대한 중단을 요구하며 18일째 고공단식농성을 이어가던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서상옥 사무국장은 1일 오후 급격한 건강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된 바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