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올겨울 한파, 영향예보로 대비하세요

기사승인 2019.12.02  11:00:03

공유
default_news_ad2

- 기상청, 12월부터 분야별 한파 위험수준 및 대응요령 제공

[환경일보]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국민이 올겨울을 보다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12월3일(화)부터 한파 영향예보 시범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영향예보는 같은 날씨에서도 때와 장소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영향을 과학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예상해, 상세한 기상정보와 함께 전달하는 예보를 말한다.

기존에 한파주의보는 -12℃ 이하 2일 이상 지속될 때, 한파경보는 -15℃ 이하 2일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된다. 발령 조건이 기온인 것이다.

반면 한파 영향예보는 ▷보건 ▷산업 ▷시설물 ▷농‧축산업 ▷수산양식 ▷기타(교통, 전력 등) 6개 분야별 대응요령을 제공한다.

특히 한눈에 한파 위험을 인지할 수 있도록 예상되는 한파 위험 수준을 신호등 색깔(▷빨강:위험 ▷주황:경고 ▷노랑:주의 ▷초록:관심)로 표현해 대응요령을 그림과 함께 전달한다.

한파 영향예보 예시 <자료제공=기상청>

이번 한파 영향예보는 지역별 기후 특성과 환경을 고려해 지역별 위험 단계를 설정했다.

기온이 한파특보 기준에 도달하지 않아도 평소보다 추운 날씨가 지속되어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는 한파 영향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시설물과 수산양식은 동파가능성과 저수온 정보를 활용하는 등 분야별로 피해 수준을 고려해 위험 단계를 차별화해 제공한다.

예를 들어 보건 분야의 경우 서울은 –9℃에서 관심 단계에 해당하는 한파 영향정보가 제공되지만, 부산은 –5℃에서도 한파 영향정보 제공되는 것이다.

한파특보와 연계된 한파 영향예보 정보문 <자료제공=기상청>

한파 영향예보는 한파 관심 단계 이상 예상될 때 발표되며, 일반 국민은 기상청 날씨누리와 모바일 웹에서, 취약계층 관리자에게는 문자서비스로도 제공된다.

날씨누리의 ‘특보‧예보 > 특보‧정보 > 한파 영향예보(시범)’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한파 영향 분야별 관련 부처에서 제공하는 상세한 대응정보도 이용할 수 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한파 영향예보가 국민 생활에 실질적으로 도움 되는 맞춤형 기상 서비스가 되기를 바라며, 국민이 올겨울을 보다 안전하게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