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환경보전교육센터, 시흥시 보통천 등 결과 브리핑

기사승인 2019.11.20  15:24:10

공유
default_news_ad2

- ‘보통천 및 주변 하천습지 모니터링 및 결과보고 및 좌담회 개최
연성동 주민자치위원회, 환경교육 활동가, 시흥시 등과 협력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환경보전교육센터(소장 이용성)는 20일 경기도, 한강수계관리위원회가 후원하는 ‘2019년도 경기도 민간단체 수질보전활동 지원사업’에서 지원 받아 시흥시 보통천 및 배후습지인 호조벌, 연꽃테마파크, 둠벙 등을 대상으로 한 시민참여형 생태환경 모니터링과 관련한 결과보고 및 좌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보통천 및 주변 내륙습지는 금개구리, 수원청개구리, 한국산개구리, 물자라, 말조개 등 멸종위기종 및 보호종 등 수많은 습지생물이 서식하고 있고, 천연기념물 205호이자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저어새가 먹이터로 찾는 곳이다.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연성동 주민자치위원회’와 공동주관go 8월말부터 11월14일까지 총 17차에 거친 보통천 및 주변 습지에 대한 생태환경 모니터링을 추진했고, 그동안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20일에 가졌다.

이번 모니터링에는 습지 생태전문가이자 ‘와 물맴이다’, ‘와 거미다’, ‘와 박각시다’ 등의 저자인 ‘생태연구소 흐름’의 손윤한 대표가 강사로 참여하고 있다.

보고회 및 좌담회에서는 손윤한 대표의 결과보고를 시작으로, 환경보전교육센터 이용성 소장이 진행하는 좌담회로 이어졌다.

이날 좌담회에는 연성동 주민자치위원회 정상권 위원장일 비롯해, 시흥시 환경정책과, 시흥시 생태하천과 등 관련 부서 담당자가 참여했다. 이밖에도 모니터링에 참여한 시민 및 활동가들이 함께했다.

이용성 환경보전교육센터 소장은 "금회 추진한 모니터링은 주민과 함께 하는 모니터링이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과정"이라며 "좌담회에서 의미 있는 이야기들이 오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이번 모니터링을 통해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대모잠자리 추정개체를 보통천 상류에서 발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모니터링 결과보고 및 좌담회 안내문 <자료제공=환경보전교육센터>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