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한국 미세먼지 절반은 외부영향

기사승인 2019.11.20  10:30:41

공유
default_news_ad2

-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 보고서 최초 발간
미세먼지 자체 기여율··· 한국 51%, 중국 91%, 일본 55%

[환경일보]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11월 20일 한·중·일 3국의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연구결과를 토대로 정책결정자를 위한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

LTP(Joint research project for Long–range Transboundary Air Pollutans in Northeast Asia)는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조사와 대책 마련을 위한 한·중·일 3국 간 국제공동연구를 말한다.

한·중·일 과학자들은 2000년부터 단계적으로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연구를 추진했고, 4단계 연구기간인 2013~2017년 초미세먼지(PM2.5)에 대한 연구결과까지 추가해 이번 보고서를 작성했다.

미세먼지 자체 기여율은 연평균 기준으로 한국 51%, 중국 91%, 일본 55%로 나타났다.

이번에 발간하는 보고서는 한·중·일 3국의 환경당국 담당자의 검토를 마쳤다. 보고서는 당초 지난해 발간될 예정이었으나, 중국 측의 이견에 따라 발간이 연기됐다.

그러나 올해 2월 우리나라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중국 리간제 생태환경부장관이 제21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11월 23~24일, 일본) 전까지 발간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이번 보고서가 발간될 수 있었다.

한·중·일의 과학자들이 각국의 배경농도 관측지점에서 2000~2017년 기간 동안 장기 관측(모니터링)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3국 모두 황산화물(SO₂), 질소산화물(NO₂),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의 농도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특히 전국 규모의 국가별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의 경우 2015년 대비 2018년 농도가 우리나라는 12%, 중국은 22% 감소했으며, 일본은 2015년 대비 2017년 농도가 1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보고서가 미세먼지 등 동북아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과학적 기초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2017년을 대상으로 대기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초미세먼지(PM2.5)에 대한 3국 주요도시의 국내외 영향을 분석한 결과, 자체 기여율은 연평균 기준으로 한국 51%, 중국 91%, 일본 55%로 나타났다.

2017년 연평균 기준으로 중국 배출원에 대한 우리나라 3개 도시에 대한 평균 영향은 32%, 일본에 대한 영향은 25%로 나타났다.

한편 같은 기준으로 우리나라 배출원의 중국에 대한 영향은 2%, 일본에 대한 영향은 8%로 산정됐고, 일본 배출원의 우리나라에 대한 영향은 2%, 중국에 대한 영향은 1%로 나타났다.

한·중·일 3국 과학자들은 이번 보고서를 위한 연구가 각국의 최신 배출량 자료를 사용해 ‘배출원-영향지역 관계’를 분석했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3국의 과학자들은 향후 상세 오염물질들에 대한 측정과 모델 개선, 그리고 배출량 정확도 향상 등을 위한 공동연구의 필요성을 제안했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보고서는 한·중·일 3국의 연구진이 공동으로 연구를 추진하고, 3국 정부가 연구결과를 함께 검토해 발간하게 된 최초의 보고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보고서가 미세먼지 등 동북아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과학적 기초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중·일 도시별 초미세먼지(PM2.5) 상세 기여율 <자료제공=국립환경과학원>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