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닭의 ‘페록시레독신3’ 단백질, 세포 증식에 관여”

기사승인 2019.11.12  17:58:23

공유

- 농진청, 발현량과 증식 속도 관련성 밝혀···줄기세포 연구 활용 기대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닭의 페록시레독신3(이하 PRDX3) 단백질이 세포 증식을 향상하는 기능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PRDX3는 세포의 에너지 생산 공장으로 불리는 미토콘드리아에 있다. 활성산소를 제거해 세포사를 막는 항산화 단백질로 알려졌다. 그간 PRDX는 포유류를 중심으로 연구돼 왔기 때문에 닭에 관한 PRDX3 연구는 상대적으로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실험은 닭 섬유아세포에서 닭 혈청에 반응하는 단백질 가운데 세포 증식과 관련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PRDX3를 찾아 유전자 발현에 따른 세포 변화를 관찰하며 진행했다.

관찰 결과 PRDX3 유전자가 지나치게 발현되면 세포 증식이 빨라지고, 발현을 억제하면 느려졌다. PRDX3가 닭의 세포 증식에 관여하는 것을 확인하고, 새로운 기능을 처음으로 밝힌 것이다.

농진청은 앞서 닭 혈청에 반응해 세포의 증식을 유도하는 단백질을 탐색하기 위한 전기영동 방법(2D-gel) 분석으로 닭의 섬유아세포에서 혈청의 세포 증식 효과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현재 진행 중인 줄기세포를 이용한 형질전환 닭 과 ‘닭 줄기세포 배양액 개발’에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닭의 PRDX3가 섬유아세포에서 활성산소에 의한 세포사를 억제하고 세포의 항상성을 유지하는 조절 기작을 분자 수준에서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영국가금학회지(British Poultry Science) 10월호에 실렸다.

박응우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바이오공학과장은 “닭의 줄기세포 연구에서 세포 증식을 높일 새로운 도구로 활용되길 기대한다”면서 “기초 연구가 궁극적으로는 생명체의 항산화 기능을 밝히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