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서울 –2℃ ‘수능 한파’ 주의하세요

기사승인 2019.11.08  20:19:34

공유
default_news_ad2

- 전국에 강한 바람 불면서 체감온도 5~10도 더 내려가

[환경일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 영하 2℃까지 떨어지는 등 수능한파가 예상된다. 게다가 전국에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5~10도 가량 낮아 더욱 추울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예비소집일인 13일에는 북서쪽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강하게 남하해 기존에 따뜻한 공기와 만나면서 형성된 저기압의 영향으로 오후~밤에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과 전라도에 비가 내리겠고, 경상도와 제주도는 구름만 끼겠다.

11월14일(수능 당일) 기압계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수능일인 14일은 대기 하층(고도 1.5㎞ 내외) 영하 5℃ 이하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되면서 서해상에서는 20도 이상의 해기차(해수면 온도와 1.5㎞ 상공 온도의 차)로 인해 눈구름대가 만들어지겠고, 바람을 따라 서해안으로 유입되겠다.

이 영향으로 충청남도, 전라도에서는 주로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새벽~밤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보여, 아침 출근길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수능 다음 날인 15일은 우리나라 북서쪽으로부터 고기압이 점차 접근하면서 전국이 오전부터 점차 맑아질 것으로 보인다.

11월11일~15일 날씨 요약 <자료제공=기상청>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