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조선업 위기로 거제시 신용불량자 63% 증가

기사승인 2019.10.08  17:45:46

공유
default_news_ad2

- 울산 동구도 37% 증가, 고용위기지역 평균 23% 증가

[환경일보] 김종훈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조선업 위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이 금융채무불이행자(신용불량자)도 함께 늘면서 이중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2015년부터 본격화한 조선업 위기 등으로 실업이 급증한 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이 지역의 금융채무불이행자는 2014년 말 2만8470명에서 2018년 말에는 3만4997명으로 4년 사이에 6527명(22.5%)이 증가했다. 이러한 사실은 같은 기간에 전국적으로 금융채무 불이행자가 6.2%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금융채무불이행자 비율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거제시로 4635명에서 7562명으로 63.1%가 증가했다. 이어서 울산 동구가 2804명에서 3840명으로 36.9%가 증가했다.

고용위기지역 가운데 전남 영암군만이 금융채무자 비율이 소폭 감소했지만 그래도 감소폭은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고용위기 지역의 금융채무불이행자 비율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은 이들에 대한 정책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그러나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현행 지원 프로그램에는 이에 대한 내용이 포함되지 않았다.

김 의원은 “고용위기 지역의 고통이 금융채무 불이행자 증가로도 나타나고 있다”면서 “현행 지원 프로그램에는 이 부분에 대한 대책이 빠져 있는 만큼 지금이라도 이들 지역의 금융채무불이행자들에 대한 특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