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자동심장충격기로 응급환자 대비한다

기사승인 2019.10.07  17:20:00

공유
default_news_ad2

- 동대문구, 9월 말까지 자동심장충격기 총 250대 보급

동대문구 전농2동 주민센터에 설치된 ‘자동심장충격기’ <사진제공=동대문구청>

[동대문구=환경일보] 김규천 기자 =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응급처치를 위해 ‘자동심장충격기(AED)’ 보급 및 응급처치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구는 지난 2009년부터 ‘자동심장충격기’를 보급하기 시작해, 9월 말 기준 총 250대를 지역 곳곳에 비치했다. 올해 말까지 8대를, 내년에는 5대를 추가로 비치해 응급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매년 자동심장충격기 관리자, 직원, 주민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및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교육도 실시한다.

전문 강사를 초빙해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환자의 다양한 증상 ▷환자 발생 시 대처방법 등 이론교육 및 실제 상황을 가정해 심폐소생술을 처치하고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해 보는 실습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응급처치교육을 원하는 주민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응급처치교육’도 운영한다. 교육을 희망하는 15명 이상의 주민이나 단체에 한해 신청이 가능하다.

‘찾아가는 응급처치교육’ 신청 및 보다 자세한 사항은 동대문구청 의약과에 문의하면 된다.

박종환 의약과장은 “심정지 환자가 발생할 경우, 초기 대응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주민들께서 평소 생활하시는 곳 주변에 비치된 자동심장충격기의 위치를 수시로 확인해 놓으시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위급 상황 발생 시 적절히 대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김규천 기자 tofjal@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