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한-오스트리아, 산사태 위험지·안전관리 협력 확대

기사승인 2019.09.23  18:20:05

공유
default_news_ad2

- 산림청 ‘제3차 한-오스트리아 산림협력위원회’ 개최

제3차 한-오스트리아 산림협력위원회(왼쪽 네번째 잉발트 그쉬바르틀 국장, 왼쪽 다섯번째 최수천 산림보호국장) <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산림청은 지난 1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제3차 한-오스트리아 산림협력위원회’를 열어 한국과 오스트리아 양국의 산림협력을 강화했다. 이날 양국은 산사태 위험지 관리 협력, 안전관리분야 정책교류 등 다양한 산림현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양국 수석대표로 최수천 산림청 산림보호국장, 잉발트 그쉬바르틀(Ingwald Gschwardtl) 오스트리아 지속가능관광부 산림정책국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국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산림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하고자 산사태 위험지 관리 협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다음날에는 관련 논의의 일환으로 ‘게를리첸 산(Mt. Gerlitzen) 통합 산사태위험 관리사업지’ 현장을 직접 방문했다.

산림청은 “오스트리아는 국토의 60%가 알프스 지역인 산악국가다. 산사태 저감과 예측 분야에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협력의 의의가 크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또 오스트리아와 임업기계·안전관리 분야 관련 정책과 인력을 교류하고, 대형목조건축물 관련 정책과 야생식물 종자보전(Seed Vault)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했다. 또한 2021년 서울에서 열리는 제15차 세계산림총회 참석요청을 하는 등 다양한 방면에서 회의를 진행했다.

특히 오스트리아는 우리나라와 산림환경이 유사하고, 산림작업 안전·임업기계장비 품질인증 정책을 통해 목재생산 시 발생하는 안전사고 발생률을 저감시키고 있어 양국 협력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산림정책 현안으로 오스트리아측은 지속가능한 산림관리 현황, 한국측은 평화산림이니셔티브(Peace Forest Initiative, PFI), 산림일자리 정책, 스마트 산림재난 대응 시스템 등의 정책 사례를 공유했다.

PFI는 국경을 맞대고 있는 이웃국가들이 해당 접경지역에 산림을 조성하거나 황폐화된 토지를 복원함으로써 서로간의 신뢰를 쌓고, 평화를 증진하는 정책 프로그램을 말한다.

최수천 산림보호국장은 “양국 간 산림협력을 통해 국민안전과 직결되는 산사태·사방분야, 안전관리 분야의 해외 선진기술이 도입될 수 있도록 정책교류를 확대할 것”이라면서 “산림협력을 강화해 실질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지난 2012년 10월 오스트리아와 산림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정기 회의를 통해 양국 산림현안에 대해 교류하고 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