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김포 거물대리 환경피해, 정부 구제 결정

기사승인 2019.09.11  15:57:20

공유
default_news_ad2

- 2017년 1‧2차 신청 기각, 지역주민‧환경단체‧국회 비판 쇄도
환경오염 정밀조사 통해 중금속 오염과 건강피해 확인

[환경일보] 지난 2017년 반려됐던 김포 거물대리 주민들의 환경피해 구제를 정부가 받아들였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9월10일 오후 서울 용산역 회의실에서 제17차 환경오염피해구제심의회(이하 심의회)를 개최하고, 환경오염피해 구제급여 선지급 시범사업(이하 시범사업)에 구제를 신청한 김포시 거물대리 주민 8명에게 환경오염피해 구제급여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심의회는 역학조사 결과 등을 검토해 ▷천식, 폐렴 등 호흡기 질환과 고혈압 ▷협심증 등 심‧뇌혈관 질환 ▷당뇨병과 골다공증 등 내분비 대사질환 ▷접촉피부염 등 피부질환, ▷결막염 등 눈‧귀 질환 등을 해당 지역 환경오염피해 질환으로 인정했다.

다만 식이 영향이 큰 대장암과 소화기 질환, 근골격계 질환, 비뇨생식기 질환 등은 해당 지역의 환경오염과 직접적 상관관계가 적다고 보고 인정하지 않았다.

김포 거물대리 농수로.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오염이 심각하다. <사진=환경일보DB>

또한 각 개인의 개별적 관련성을 판단하기 위해 주거지 인근(반경 500m)에 주물공장 등 오염물질 배출원 입지 여부, 주거지 토양오염도, 피해자의 혈중 중금속 농도, 거주기간에 따른 오염물질 노출 기간, 발병 시기, 건강상태 등을 검토하고, 최종적으로 의료비 총 931만원을 지급하기로 의결했다.

김포시 거물대리 지역은 공장입지 규제완화로 인해 주거 및 공장이 혼재돼 주민 건강피해 문제가 2013년부터 꾸준히 제기된 지역으로, 김포 거물대리·초원지리 지역 21명의 주민들은 2016년 12월8일 환경오염피해구제 신청을 접수했으며 이는 환경오염피해구제법 시행(2016년 1월1일) 후 접수된 첫 사례였다.

그러나 김포 거물대리 주민들이 신청한 구제급여(1차 23명, 2차 23명)는 모두 거절됐고, 2심에서도 거절당했다.

그러자 지역주민은 물론이고 환경단체와 국회에서도 비판이 빗발쳤다. 2017년 국정감사에서 서형수 의원은 “환경부의 소극적 제도운용으로 피해구제법이 피해구제를 가로막는 역설이 벌어졌다”며 “암 마을로 고통 받는 거물대리 주민들의 환경권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조속히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2017년 국정감사 당시 서형수 의원은 "피해구제법이 피해구제를 가로막는 역설이 벌어졌다"고 꼬집었다. <사진=환경일보DB>

비특이성질환 피해 구제 첫 사례

이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오염피해조사단은 환경오염 정밀조사(2017∼2018년)와 선행 역학조사(2013∼2016년) 결과 분석을 통해 거물대리 지역의 중금속 오염과 주민 건강피해를 확인했다.

피해자 보유 질환과 환경유해인자와 관계는 전문 의료인과 환경 전문가로 구성된 환경오염피해조사 전문위원회에서 10차례에 걸쳐 검토했다.

전문위원회는 천식 등의 특정 질병이 다른 지역에 비하여 초과 발생했고, 그 질병이 지역의 배출원으로부터 발생한 환경유해인자와 관련이 깊으며, 환경유해인자가 피해자 체내 또는 주거지 주변에서 확인되면 환경오염과 신체피해 간의 상당한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여 인과관계를 추정했다.

지금까지 환경부가 구제급여를 지급한 사례는 카드뮴중독증, 진폐증 등의 특이성질환에 국한됐다. 이번 결정으로 호흡기, 순환기 및 내분비 질환 등 비특이성질환 보유 피해자들도 환경오염피해를 구제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는 오염물질과 질환과의 인과관계가 의학·과학적으로 명백히 증명되지 않더라도, 오염원과 피해자 거주지 간의 거리, 거주기간 등을 고려해 경험칙과 사회적 통념에 따라 합리적인 추론을 통해 인과관계를 추정한 것이다.

환경오염피해 구제급여 선지급 시범사업은 환경오염피해 입증 및 손해배상이 어려운 피해자들을 신속하고 실효적으로 구제하기 위해 피해자에게 구제급여를 먼저 지급한 후 원인자에게 구상권을 행사하는 사업이다.

이번 김포시 거물대리 주민에 대한 구제급여 지급 결정으로 시범사업 구제 대상자는 지난해 지급 결정한 구 장항제련소 주변지역 주민 76명, 대구 안심연료단지 5명 등을 포함해 총 89명으로 늘어났다.

환경부 하미나 환경보건정책관은 “깨끗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살아가는 것은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누려야 할 권리”라면서, “환경오염으로 인해 고통을 겪는 피해자를 구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피해구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