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통신비 연체 574억, 20대 최다

기사승인 2019.09.11  10:58:08

공유
default_news_ad2

- 유선 88억원, 무선 485억원 연체, 미성년자 연체도 많아

무선요금의 경우 35만9199건의 연체로 총 485억8100만원이 연체됐다.

[환경일보] 올해 6월 기준 유무선 통신비 연체 건수는 52만7137건으로 이에 따른 통신비 연체가 574억 6400만원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통신사별 연체액은 ▷SK가 15만5866건 242억8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KT가 25만2888건 213억3800만원 ▷LGU+가 11만8383건 119억1600만원으로 나타났다.

유선통신(유선전화, 인터넷 등)의 경우, 연체건수는 16만7938건이었고 연체액은 88억8300만원으로 확인됐다.

연령별로는 40대가 가장 많은 금액의 연체를 기록했고 ▷50대 ▷60대 ▷30대 ▷20대 순이었으며, 미성년자 연체건수도 1793건으로 1억100만원의 연체비가 발생했다.

통신사별 연체금액은 ▷KT가 67억2700만원으로 가장 많고 ▷LGU+가 12억1800만원 ▷SKB가 9억3700만원으로 확인됐다.

무선요금의 경우 35만9199건의 연체로 총 485억8100만원의 연체비용이 발생했으며, 연령별로 20대의 연체비가 가장 높고 ▷30대 ▷40대 ▷50 ▷60대 이상 순이었다. 미성년자의 연체건수도 2만859건으로 21억1700만원의 연체비용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윤상직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악의 경제지표를 연일 갱신하고 있는데, 이번에 확인된 통신비 연체야말로 서민경제가 얼마나 어려운지 피부에 와 닿게 하는 지표”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