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지리산 곳곳에 가을 야생화 피어나

기사승인 2019.08.20  13:41:33

공유
default_news_ad2

- 종주능선에 쑥부쟁이·구절초·모시대 등 ‘활짝’

쑥부쟁이 <사진제공=국립공원공단>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무더운 날씨에도 지리산 천왕봉, 제석봉, 세석평전 등 종주능선 주변으로 가을을 알리는 야생화가 곳곳에 피어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지리산의 대표적인 가을 야생화로는 쑥부쟁이와 구절초, 모시대, 투구꽃, 용담, 지리고들빼기, 산오이풀 등이 있다. 현재 지리산 종주능선 탐방로 주변에서 관찰할 수 있다. 이밖에도 노루오줌과 일월비비추, 동자꽃, 말나리, 참바위취 등 여름 야생화도 함께 볼 수 있다.

지리산 고지대에는 지난 17일 장터목을 기준으로 최저온도가 13도까지 내려가는 등 길고 길었던 여름의 끝이 서서히 보이기 시작했다. 앞으로 가을 야생화는 더욱 만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탐방객들이 지리산의 아름다운 야생화를 보면서 시원한 바람과 함께 가을 정취와 국립공원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