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산촌마을국유임산물 무상양여 주민 소득 증대 기여

기사승인 2019.08.20  09:35:28

공유
default_news_ad2

[강릉=환경일보] 이우창 기자 = 동부지방산림청(청장 최준석)은 산촌마을 주민소득 증대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유림 보호협약 체결마을을 대상으로 버섯류(송이, 능이 등) 및 잣을 무상양여하고 있다.

국유림 보호협약을 체결한 마을은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산불예방, 산지정화, 산림병해충 예찰 등 60일 이상의 국유림 보호활동을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마을 국유림에서 생산되는 임산물(버섯류, 잣 등)의 90% 이내로 무상양여 받을 수 있다.

한편.18년도 기준 무상양여 규모는 총 146개 산촌마을에 639백만원 상당의 임산물을 양여하였으며, 이 중 버섯류는 428백만원, 잣은 40백만원에 달한다. 올해는 동부지방산림청 관내 국유림 보호협약을 체결하고 있는 170개 마을에서 무상양여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동부지방산림청관계자는 “지역주민들의 자발적 참여 덕분에 우리의 산림이 잘 보호되고 있는 만큼 산촌마을주민의 소득증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국유임산물 무상양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추가로 국유임산물 양여를 받고자 하는 마을에서는 지역 국유림관리소에 문의하시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우창 기자 lee59@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