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추석 명절 맞아 성수식품 일제 점검

기사승인 2019.08.16  13:52:06

공유
default_news_ad2

- 제수용·선물용 식품 위생관리 및 수입검사 강화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8월21일부터 27일까지 추석 성수식품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등록(신고) 제조·판매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냉동고기를 냉장육으로 판매하는 행위 및 ▷식품을 비위생적으로 취급하는 행위 등이다.

이번 일제 점검은 제수용·선물용 식품 및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와 전통시장·대형마트 등 추석 성수식품 판매업체, 추석 귀성길에 많이 이용하는 고속도로 휴게소 내 음식점 등 3750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특히 추석에 많이 소비되는 떡, 사과, 고사리, 조기, 명태, 주류, 건강기능식품 등을 수거해 잔류농약, 중금속 및 식중독균 등을 검사해 안전성을 확인할 예정이며, 오는 8월23일 ‘달걀 껍데기 산란일자 표시제’가 본격 시행되는 만큼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산란일자 표시가 잘 지켜질 수 있도록 지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제수용‧선물용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8월19일부터 30일까지 수입통관 단계에서도 정밀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수입검사 강화 대상은 ▷고사리·밤 등 농산물(7개 품목) ▷포도주·건어포 등 가공식품(5개 품목) ▷프로바이오틱스·프로폴리스· EPA 및 DHA 함유 유지 등 선물용 건강기능식품(5개 품목)이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추석 성수식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고의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식품과 관련된 불법행위를 목격하거나 의심될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로 신고해 줄 것을 소비자들에게 요청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