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정부-지자체, '낙동강 물문제 해소 MOU' 체결

기사승인 2019.08.14  08:46:25

공유
default_news_ad2

- '낙동강 상‧하류 통합물관리방안' 마련

낙동강 물문제 해소 관련 환경부-부산시-경상남도 MOU 체결(좌측부터 오거돈 부산시장, 이낙연 국무총리, 조명래 환경부장관,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사진제공=부산시>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정부는 8월13일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업무협약에 조명래 환경부장관,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경수 경상남도지사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 4월29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체결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의 연장선 상에서 부산·경남 등 낙동강 하류지역의 물문제 해소를 위해 관계기관이 상호협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관계기관간의 상생협력 증진의지를 확인하고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 수행·연구 추진과정에 기초 및 광역지자체 참여보장과 연구결과를 최대한 존중한다는 기본 원칙을 확립하기 위해 이뤄졌다.

4월 업무협약 참여기관은 국무조정실, 환경부, 문화재청, 대구광역시, 울산광역시, 경상북도, 구미시 등이다.

정부와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등 낙동강 하류 2개 지자체는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추진 중인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연구용역’에 적극 참여·협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연구용역을 통해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해서 중립적인 전문가(수량, 수질, 먹는 물분야)의 참여와 지자체 의견수렴을 통해 최적의 물 이용체계를 제시할 계획이다.

환경부 등 연구용역 추진 주체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공정하게 연구를 수행하고, 연구과정에서 관련 지자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해 나갈 것이다.

지난 4월29일 체결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에 이어 이번 낙동강 하류지역 업무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낙동강유역의 모든 지자체가 참여하는 협력체계가 구축된 만큼, 정부는 연구용역의 결과물을 바탕으로 상·하류를 아우르는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방안을 마련하며 이 과정에서 지자체 및 지역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이다.

아울러 ‘물관리기본법’시행에 따라 구성·운영될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할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낙동강유역의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방안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