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쌀의 날’ 앞두고 다양한 품종 소개

기사승인 2019.08.13  20:32:31

공유
default_news_ad2

- 농진청, 고시히카리 대체 품종 등 개발

현미 입형 사진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오는 18일 '쌀의 날'을 앞두고 우리 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토종 품종을 개발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쌀의 날’은 한자 ‘쌀 미(米)’를 풀어 ‘八·十·八(8·10·8)’로 표기하면 8월18일이 된다. 여기에 ‘여든여덟 번 농부의 손길을 거쳐야 쌀이 된다’는 의미를 더해 정해졌다.

농진청은 지금까지 ‘삼광’, ‘영호진미’, ‘하이아미’, ‘해품’, ‘해담쌀’ 등 밥맛·외관·도정 특성·내재해성의 엄격한 기준을 통과한 고품질 쌀 18품종을 개발했다.

경기도는 수요자가 품종 개발에 참여하는 시스템(SPP)을 도입해 일본 유래 ‘고시히카리’ 등을 대체할 품종으로 ‘해들’과 ‘알찬미’를 개발해 보급 중이다.

건강 기능성을 강화한 품종으로는 ‘도담쌀’, ‘고아미5호’, ‘눈큰흑찰’, ‘건양2호’ 등이 있다. 도담쌀은 저항 전분과 식이섬유가 많아 다이어트용으로 알맞고 쌀국수, 쌀과자, 선식 등 가공식품에도 이용되고 있다.

물에 불리지 않아도 밀처럼 잘 빻아지는 ‘한가루’, ‘미시루’, ‘신길’ 등 가공용 품종도 나왔다. 농진청은 “가공용 쌀 품종은 비(非)식용 산업의 신소재 분야에서도 사용돼 화장품, 친환경 점포, 쌀가루 접착제 등에 쓰인다”고 소개했다.

농진청은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쌀알 모양도 다양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등 세계 시장에서 알맹이가 긴 자포니카 쌀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 착안, 수출용 자포니카 ‘전주625호’도 개발했다.

농진청은 “맞춤 연구를 통해 수요자가 원하는 다양한 가공·기능성과 고품질 쌀을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