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지난해 교통사고로 3781명 사망

기사승인 2019.08.13  17:10:32

공유
default_news_ad2

- 과속운전 사망자 15%, 대형사고 사망자 35% 증가

[환경일보] 지난 2018년 한해 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3781명이 숨지고 885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완수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철도, 해양, 항공 등 우리나라 전체 교통분야에서 사고로 3935명이 사망하고 32만3457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자동차 사고가 전체 발생건수의 98.7%로 사망자수의 96.1%, 부상자수의 99.9%를 차지해 도로교통 분야의 안전이 여전히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사고는 2018년 한해 동안 21만7148건이 발생, 전년 대비 0.4%(813건)이 증가했으며 이로 인해 3781명이 사망하고 32만3036명이 부상을 입었다.

하루 평균 595건 꼴로 사고가 발생해 10여명이 사망했고, 885명이 부상을 당한 셈이다.

지난해 21만714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3781명이 사망하고 32만3036명이 부상을 입었다.

특히 사고 1건당 사망자수 3명 이상, 사상자 20명 이상을 뜻하는 대형사고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형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모두 54명으로 전년대비 35%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과속운전으로 인한 사망자도 237명으로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대부분 지역에서 사망 사고가 감소했으나 ▷울산 74명(+17.5%) ▷인천 128명(+10.3%) ▷대전 85명(+4.9%) ▷제주 82명(+2.5%) ▷충남 375명(+0.3%)이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사망자 수는 ▷경기지역이 659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 418명 ▷충남 375명 순으로 나타났다.

박완수 의원은 “연중 통계에 따르면 곧 다가올 9월, 10월 가을 행락철에 사고가 집중된다”면서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