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주택 태양광발전시설 화재 급증

기사승인 2019.08.13  15:30:29

공유
default_news_ad2

- 소방청 “화재 시 2차사고 우려 등으로 진화 어려워”

[환경일보] 태양광발전시설의 화재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가정용 태양광발전시설의 화재 발생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예방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소방청으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총 159건의 화재가 발생해 7억90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7년 45건의 화재가 발생해 1억714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2018년에는 80건(재산피해 5억2766만원)의 화재가 발생해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사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7월까지 34건(재산피해 9094만원)의 화재가 발생해 예년 수준을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장소별로는 ▷주택 등 주거 공간에서 화재 발생이 69건으로 전체의 57%를 차지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발전시설 등 산업시설에서 32건 ▷야외시설 30건 ▷학교 등 교육시설 7건 ▷판매 및 업무시설 6건 ▷기타 건축물 6건 등의 순으로 화재가 발생했다.

특히 이 가운데 40건(25%)은 화재 발화요인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가정용 태양광발전설비에 대한 화재 예방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실제 지난해 부산시 강서구 대저2동 주택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설비에서 화재가 발생해 인근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고 6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또한 지난 7월 경북 예천군 호명면 A초등학교에서는 태양광발전시설 인버터(전기변환장치)에서 불이나 학생 및 교직원 900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진 바 있다.

소방청은 “태양광발전시설이 늘어남에 따라 화재 발생이 급증하고 있다”며 “특히 태양광발전시설의 배터리 부분은 불이 잘 꺼지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가스도 함께 유출돼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진화에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안전 검증 및 예방 대책 없이 태양광발전시설만 급격히 늘린 탓에 오히려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부는 무분별한 태양광발전시설 확대 정책을 재검증하고, 조속히 화재 예방 및 안전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