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낙동강 하류지역 수질개선 MOU 체결

기사승인 2019.08.13  17:00:44

공유
default_news_ad2

- 상‧하류 통합물관리 위해 환경부, 부산시, 경남도 협력 추진

[환경일보] 정부는 8월13일(화)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4월29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체결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의 연장선상에서, 부산‧경남 등 낙동강 하류 지역의 물 문제 해소를 위해 관계기관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관계기관 간의 상생협력 증진 의지를 확인하고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 수행, 연구 추진과정에 기초 및 광역지자체 참여 보장, 연구결과를 최대한 존중한다는 기본원칙을 확립하기 위해 이번 협약이 체결됐다.

정부와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등 낙동강 하류 2개 지자체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추진 중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용역에 적극 참여‧협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연구용역을 통해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삼아 중립적인 전문가(수량, 수질, 먹는 물 분야)의 참여와 지자체 의견 수렴을 통해 최적의 물이용 체계를 제시할 계획이다.

환경부 등 연구용역 추진주체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공정하게 연구를 수행하고, 연구과정에서 관련 지자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정부는 중립적인 전문가(수량, 수질, 먹는 물 분야)의 참여와 지자체 의견 수렴을 통해 최적의 물이용 체계를 제시할 계획이다.

지난 4월29일 체결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에 이어 이번 낙동강 하류지역 업무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낙동강 유역의 모든 지자체가 참여하는 협력체계가 구축된 만큼, 정부는 연구 용역의 결과물을 바탕으로 상‧하류를 아우르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며, 이 과정에서 지자체 및 지역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이다.

아울러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라 구성‧운영될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낙동강 유역의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