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사자와 코끼리의 특별한 하루

기사승인 2019.08.11  13:55:25

공유
default_news_ad2

- 서울대공원, 세계 사자의 날 및 코리리의 날 맞아 행동풍부화 진행

[환경일보] 서울대공원(원장 송천헌)은 ‘세계 사자의 날(8월 10일)’과 ‘세계 코끼리의 날(8월12일)을 맞이하여 8월9일 사자 및 코끼리를 대상으로 집중 풍부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자 보전단체들이 모여 만든 세계 사자의 날(World Lion Day)은 8월10일로 보전활동을 전 세계에 전파하기 위한 날이다.

또한 8월12일인 세계 코끼리의 날(World Elephant Day)은 2012년, 캐나다인 패트리샤 심스(Patricia Sims)와 태국 코끼리재도입재단(Elephant Reintroduction Foundation)이 전 세계 코끼리 보전에 대한 대중인식을 증진시키고 보전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지정한 날이다.

얼음 과일을 건져올리고 있는 코끼리와 얼음 고기를 먹고 있는 사자. <사진제공=서울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는 야생 사자 개체수를 2만~3만5000 마리로 추정하고 있으며 최근 그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어 멸종위기등급 취약(Vulnerable)으로 구분하고 있다.

야생 아시아코끼리의 개체 수는 4만~5만 마리로 추정되며 역시 개체수가 계속 감소해 멸종위기등급 멸종(Endangered)으로 구분하고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