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지난해 현금영수증 45억건 발급···문자서비스 도입 필요

기사승인 2019.07.19  10:57:46

공유
default_news_ad2

- 환경호르몬 노출과 자원낭비 야기하는 종이영수증 최소화해야

현금영수증 발급 건수(억 단위) <자료제공=유승희 의원실>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기재위 전체회의에서 현금영수증에도 실시간 문자알림서비스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승희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현금영수증 발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현금영수증 발급은 지난해 기준 45.3억 건에 달한다. 하지만 현금영수증의 경우 문자알림 서비스 등이 되지 않아 종이영수증 발급만 가능한 상황이다.

금융감독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9억 건의 신용카드 종이영수증이 발급됐고, 그 비용만 561억원에 이른다. 정부와 카드업계는 종이영수증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바일 전자영수증 도입 등을 추진 중이다.

유승희 의원은 “정부와 카드업계 모두 환경호르몬 노출과 자원낭비를 야기하는 종이영수증을 최소화하는 분위기인데, 현금영수증은 여전히 종이영수증 발급만 가능하다”면서 “신용카드와 마찬가지로 현금영수증도 승인 즉시 소비자에게 내역을 알리는 문자서비스를 우선 도입하고, 중장기적으로 전자영수증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