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표고버섯, 빛으로 키우니 품질·수량 ↑

기사승인 2019.07.18  17:53:05

공유
default_news_ad2

- LED 재배 기술 개발···수량 15% 늘고 폴리페놀 많아

청색LED로 재배 중인 표고버섯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표고버섯의 품질을 높일 수 있는 맞춤형 발광다이오드(Light Emitting Diode, 이하 LED) 재배 기술이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표고버섯 맞춤형 LED 재배 조건’을 연구한 결과, 푸른빛(청색) LED로 길렀을 때 품질과 수량이 우수함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2017년 기준 표고버섯 생산량은 2만3983톤으로, 국내 버섯 생산액의 절반(47.8%) 수준이다. 최근 표고버섯 재배에 톱밥이 쓰이면서 갈변을 위해 LED가 활용되고 있지만, 표고버섯에 맞는 재배 기술은 없는 실정이었다.

가로, 세로, 높이를 각각 60cm로 만든 상자에 청색, 백색, 녹색, 적색 LED를 100룩스(lux)부터 500룩스까지 100룩스 단위로 광원의 종류와 세기를 달리해 갈변 효율을 측정했다.

그 결과, 청색 LED로 재배한 표고는 형광등을 이용한 표고보다 총 폴리페놀 함량이 77.5ppm에서 88.9ppm으로 늘었다. 폴리페놀은 몸에 있는 활성산소를 해가 없는 물질로 바꿔주는 항산화 물질로 질병에 대한 위험도를 낮춰준다.

배지의 색도 측정했다. 청색 LED를 사용했을 때 명도는 37.4로 형광등을 사용(57.7)했을 때보다 갈변 효율이 높았다. 수량도 15% 이상 늘었다.

경제성 분석 결과, 전기료와 형광등 교체 비용은 줄고 수량은 늘어 1000봉지당 50만3920원의 이익이 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농진청은 이번에 개발한 표고버섯 맞춤형 LED 재배 기술을 신기술 시범사업 등을 통해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공원식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장은 “앞으로 품질 좋은 표고버섯을 생산할 수 있도록 농가 맞춤형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보급해 농가 소득을 높여 버섯 산업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