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종량제봉투 외국어 표기, 기초지자체 시행률은 21%

기사승인 2019.07.18  16:17:52

공유
default_news_ad2

- 신창현 의원, 전체 229개 지자체 중 48개 지역에 불과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국내거주 외국인과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종량제봉투 외국어 표기 등 외국인을 위한 쓰레기 분리배출 정책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이 18일 통계청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거주 외국인 인구는 2010년 약 59만명에서 2017년 약 148만명으로 2.5배 가량 증가했다.

연간 외래 관광객수도 2009년 약 781만 명에서 2018년 약 1534만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이에 비해 종량제 봉투에 외국어 안내를 함께 표기 중인 기초지자체는 전체 229개소 중 48개에 그쳤다.

지자체별로는 부산시의 경우 16개 기초지자체 중 13개 지역이 시행해 전국 중 가장 높은 81%의 시행률을 보였고, 서울(8곳), 대구(5곳), 경기(5곳), 울산(4곳), 전남(4곳), 경북(3곳), 충북(2곳), 전북(2곳), 인천(1곳), 제주(1곳) 순이었다. 강원, 경남, 광주, 대전, 세종, 충남은 단 한 곳의 기초지차체도 외국어 안내 표기를 시행하고 있지 않았다.

지자체마다 시행률이 크게 차이나는 것은 현행법상 종량제 봉투 등에 대한 사항이 폐기물 처리여건 등을 고려해 해당 지자체 조례에 따라 관리하게 돼있기 때문이다.

이에 환경부는 외국인 증가에 따라 생활폐기물 배출에 대한 외국어 안내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환경부가 발표한 '쓰레기 수수료 종량제 시행지'에 종량제봉투 외국어 표기 등 외국인을 위한 분리배출 안내 사항은 따로 규정하고 있지 않은 상태다.

신 의원은 “국내 체류 외국인이 빠르게 증가하는 만큼 외국인들도 쓰레기 분리배출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환경부는 모든 지자체가 외국어 안내를 병행하도록 종량제 시행지침을 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