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이르면 9월 구성

기사승인 2019.07.11  16:05:53

공유
default_news_ad2

- 저감대책 우선순위 결정 위한 센터 설립 시급… 추경예 설립 예산 포함

[환경일보] 미세먼지 배출량 정보를 수집·분석하는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가 이르면 9월 구성된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환경부와 행정안전부는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운영을 위한 직제협의를 끝내고 설립위치 등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는 지난 3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설치된다.

센터가 설치되면 정부가 효과적인 미세먼지 정책을 펼 수 있도록 미세먼지 발생원과 배출량 산정부터 저감 정책의 효과 검증 및 분석까지 하나로 모아 빅데이터를 생산해내는 역할을 하게 된다.

센터는 독립 전담기관으로 총 19명으로 센터장 포함 9명을 증원하고, 국립환경과학원 소속 인원 10명을 센터로 재배치한다.

또한 배출원별 배출량 중 불확도가 높은 4~5종 중소사업장을 대상으로 배출량 산정과 기초자료 수집 및 검증을 하는 전문위원 30명도 배치할 계획이다.

이번 추경에서 환경부는 센터 설치를 위해 27억3000만원을 편성했다. 환경부는 국가기후환경회의, 국립환경과학원 등과의 업무연계성과 센터 임대비 등을 고려해 위치를 선정할 예정이다.

신 의원은 “오늘도 미세먼지는 산업, 발전, 수송 등 각 부문에서 배출되고 있다”며 “부문별 미세먼지 저감대책들의 우선순위 결정을 위한 센터 운영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가 설치되더라도 미세먼지 예보기능은 기존 국립환경과학원 내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남을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