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생활돌봄서비스로 취약 계층 돕습니다"

기사승인 2019.07.11  11:44:31

공유
default_news_ad2

- 동대문구,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대상 방문돌봄 등 시작

방역소독서비스가 필요한 취약 계층 가구에 방역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동대문구청>

[동대문구=환경일보] 김규천 기자 = 파킨슨병으로 인해 온 몸이 떨리는 증상이 심해져 홀로 빨래나 식사 등의 일상 생활을 하기 어려웠던 김 모씨는 최근 동대문구에서 제공하는 ‘생활돌봄서비스’ 혜택을 받게되며 생활이 조금 나아졌다. 

김 씨는 ‘생활돌봄서비스’ 중 세탁배송, 방문돌봄 서비스를 신청해 지원받고 있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7월1일부터 방문돌봄, 반찬배달, 세탁배송, 방역소독 서비스 등을 국민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가구에게 제공하는 ‘생활돌봄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노인돌봄서비스, 장애인활동보조, 가사‧간병방문지원 사업 등 기존 제공되던 돌봄서비스를 받지 않는 국민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가구가 주요 대상이다.

질병, 사고 또는 퇴원 후 회복기간 동안 돌봄이 필요한 가구에는 1회 2시간, 최대 80시간까지 방문돌봄서비스, 혼자 반찬을 하기 힘들어 식사가 어려운 가구에는 주 2회 1개월 간 반찬배달서비스, 거동이 불편해 세탁이 힘든 가구에는 이불, 겨울옷 등의 세탁배송서비스, 주거 환경이 열악해 해충 등의 문제를 겪는 가구에는 방역소독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는 분야 별로 중복 신청도 가능하다.

구는 ‘생활돌봄서비스’ 시행으로 민원인이 필요한 서비스를 개별 선택할 수 있게 돼 이전에 제공되던 돌봄서비스보다 서비스 간의 중복은 줄고 서비스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12월까지 1000가구에 생활돌봄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지역 내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을 조직화해 돌봄서비스의 내실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춘자 복지정책과장은 “취약계층 및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구민이 일상 생활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앞으로도 생활돌봄서비스를 비롯한 다양한 복지 사업을 잘 운영하겠다”고 전했다.

김규천 기자 tofjal@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