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의폐공제조합 “요양병원 92% 감염성균 발견”

기사승인 2019.07.10  15:00:53

공유
default_news_ad2

- 조사 대상 105개소 중 97개소 일회용기저귀 폐기물에서 감염성균 검출

[환경일보] 정부가 병원 등 의료기관에서 발생하는 일회용기저귀를 일반폐기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폐기물관리법 개정을 추진하는 가운데, 국내 요양병원 10곳 중 9곳의 일회용기저귀 폐기물에서 폐렴과 요로감염, 패혈증 등을 유발할 수 있는 각종 감염성균이 다수 발견됐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의료폐기물공제조합(이하 ‘의폐공제조합’) 의뢰로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연구책임자 서울시립대학교 이재영 교수, 위탁연구책임자 단국대학교 김성환 교수)가 지난해 12월부터 전국 105개 요양병원에서 배출된 일회용기저귀를 무작위로 채취해 전염성균 및 유해균의 검출 여부를 조사한 결과 92%에 달하는 총 97곳에서 배출된 일회용기저귀에서 감염성균이 검출됐다.

의료폐기물공제조합은 “이번 연구 결과는 병원에서 배출되는 일회용기저귀의 상당수가 감염 위험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주장했다.

의폐공제조합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요양병원 기저귀 감염성균 및 위해균에 대한 감염성/전염성/위해성 등에 관한 조사연구’ 중간 결과보고서를 10일 공개하고 일회용기저귀의 일반폐기물 전환 정책의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환경부는 지난달 26일 의료기관에서 배출되는 일회용기저귀 중 상당수를 일반폐기물로 전환하는 내용의 폐기물관리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 상황이다.

이날 공개된 보고서에 따르면 폐렴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폐렴구균과 폐렴균, 녹농균은 각각 80개소, 18개소, 19개소의 요양병원에서 배출된 일회용기저귀 폐기물에서 발견됐다.

또한 요로감염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대장균과 부생성포도상구균은 각각 69개소와 55개소 폐기물에서 발견됐다.

아울러 각종 화농성 염증, 식중독부터 패혈증까지 다양한 감염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황색포도상구균은 74개소에서 검출됐다.

보고서는 “시료 채취 수행 시 관찰한 바로는 병원 내 폐기물이 정확하게 분리배출 되지 않았다”면서 의료기관 내에서 의료폐기물과 일반폐기물의 분리 배출이 철저히 지켜지지 못하는 부분도 지적했다.

입법예고된 개정안을 보면 감염 우려가 낮은 일회용기저귀만 일반폐기물로 지정한다고 조건을 달았지만 현실적으로 엄격한 분리, 배출 등의 관리가 어렵다고 본 것이다.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의료폐기물공제조합은 “감염 우려가 낮은 일회용기저귀만 일반폐기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 환경부의 입장인데, 이는 환자들이 착용한 일회용기저귀가 전체적으로 감염 우려가 높지 않다는 가정을 기초로 한다”고 밝혔다.

또한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병원에서 배출되는 일회용기저귀의 상당수가 감염 위험이 높고, 현장에서의 엄격한 관리가 전제되지 않으면 국민들이 언제든 감염 위험에 쉽게 노출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