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건설 뉴 마이스터 양성 훈련 개시

기사승인 2019.06.12  17:40:31

공유
default_news_ad2

- 건설근로자공제회, 남양주·부천·인덕공고 및 19개 업체 참여

[환경일보] 건설근로자공제회(이사장 송인회, 이하 공제회)가 주관하고 남양주공업고등학교(교장 문미용), 부천공업고등학교(교장 김문환), 인덕공업고등학교(교장 이경식) 및 전문건설업체 19개소가 함께하는 건설 뉴 마이스터(New Meister) 양성 훈련이 6월12일(수) 남양주공업고등학교를 시작으로 10월까지 4개월간의 훈련이 실시된다.

특히 올해는 사업 3년차를 맞아 대외 인지도 제고, 참여자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사업명칭을 건설 뉴 마이스터(New Meister) 양성 훈련으로 정하고, 지난 5월29일(수) 공제회, 건설특성화고, 전문건설업체가 업무협약을 체결해 건설산업의 미래 장인을 육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건설 뉴 마이스터(New Meister) 양성 훈련은 특성화고 건설교과과정의 기술·기능의 현장성을 제고하고, 젊은 기능 인력이 건설업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실시된다.

훈련은 습식(조적·미장·타일), 일반목공, 형틀목공, 측량 6개 직종에 대해 3개교의 3학년 학생 중 총 65명을 선발해 교내에 건설현장과 유사한 실습장소를 조성하여 4개월간 실시된다.

훈련교사는 외부 건설시공 기능장 등 숙련전문가를 초빙하여, NCS 학습모듈을 기반으로 실습위주의 현장감 있는 훈련 지도를 통해 훈련생들의 기능을 향상시키고 손끝기술을 전수할 예정이다.

또한 훈련을 수료한 학생들은 참여기업의 수요에 맞춰 약정을 맺은 기업에 상용직으로 채용될 예정이며, 기업은 건설현장 내 시공기술자의 지도하에서 3개월간 현장교육(OJT)을 실시해 역량 있는 건설기능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2017년부터 3년째 추진하는 것으로 작년에는 남양주 공고 등 3개교가 5개 직종에 대해 69명을 훈련시켜 전원 수료 후 53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올해는 지난해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훈련생 선발을 강화하고, 훈련기간도 3개월에서 4개월로 확대는 등 사업을 내실화해 추진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