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숲과나눔, 14일 ‘생명’ 주제로 공개 포럼 열어

기사승인 2019.06.12  10:03:45

공유
default_news_ad2

- 대만국립대 석학 초청, 반핵 운동 성찰을 통한 동아시아 탈핵 전망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재단법인 숲과나눔은 ‘포럼 생명자유공동체(이하 생명자유공동체)’ 제2회 공개 포럼과 해외 연사 초청 토론회를 오는 14일 오후 숲과나눔 강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포럼 주제는 생명이다. 생명자유공동체 운영위원장인 구도완 환경사회연구소장은 “모든 생명을 살리는 새로운 국가, 시민, 정치에 대한 활발한 연구와 토론이 필요하다”며 포럼 개최 취지를 밝혔다.

포럼은 ▷생명과 자유를 구현하는 새로운 시민(박순열 이너시티 도시재생연구소장) ▷인간 너머의 국가론의 개념화를 위한 시론(황진태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선임연구원) ▷핵폐기물 처리와 위험사회(김수진 고려사이버대학교 외래교수) 등의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아울러 정인경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연구교수, 조약골 핫핑크돌핀스 대표, 김호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회장 등 각계 전문가 및 활동가가 토론에 참여한다.

포럼에 앞서 해외 연사 초청 토론회도 열린다. 초청 연사인 류화젠 대만국립대 사회학과교수가 ‘대만과 한국의 반핵 운동’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류 교수는 대만과 한국의 노동운동과 환경운동을 오랫동안 연구해 왔다.

토론회에서는 동아시아의 탈핵에너지전환의 흐름을 살펴보고 미래 전망에 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홍덕화 충북대학교 교수와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 대표를 비롯해 관련 전문가와 활동가가 참여해 양국 간 반핵 운동을 평가하고 미래의 비전을 토론할 예정이다.

장재연 숲과나눔 이사장은 “생명과 자유를 구현하는 시민은 누구이고, 어떻게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가는지, 인간을 넘어 모든 생명을 살리는 국가는 어느 이론 위에서 가능한지를 토론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