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신기술 접목 '건축산업의 미래' 제시

기사승인 2019.06.12  09:53:33

공유
default_news_ad2

- 건축 정보시스템 혁신T/F 운영, 검색 서비스 및 비즈니스 창출 지원 방안 마련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앞으로는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주변 건축물의 정보를 쉽게 검색할 수 있고, 건축서비스는 하나의 창구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건축행정 서비스를 개선하고, 미래의 건축산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건축 정보시스템 혁신TF(이하 혁신TF)를 구성하고, 6월12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혁신TF에서는 건축정보가 ‘제대로 생성’되고, 다양한 분야에서 ‘잘 활용’될 수 있도록 데이터 품질개선, 정보공개, 정보활용 창업지원 등 다양한 시스템 및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할 예정이다.

건축정보 AR 검색서비스(시안) <자료제공=국토교통부>


그간 세움터 등 건축정보시스템은 세계 최초로 투명한 온라인 건축행정을 실현(2018년 전자처리율 98.5%)했을 뿐만 아니라 평균 건축허가 민원처리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60일→28.7일, 2017년)시켰다.

또한 건축물대장으로 대표되는 건축관련 원천정보 생산을 통해 안전취약 건축물 대상 선정, 건설경기 예측 등 다양한 분야의 정책·산업을 지원하는 등의 운영 성과가 있었다.

그러나 현행 건축정보 시스템은 서비스가 시스템별로 분산·제공되고 있어 원하는 정보를 찾기 어렵고,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개별 접근해야 하는 등 이용에 불편함이 있었다.

또한 데이터 오류 등의 이유로 건축정보에 대한 신뢰 수준이 낮고, 시스템이 노후화 돼 3D도면·VR기술을 활용한 가상공간 시뮬레이션 등 새로운 기술 접목이 어렵다는 한계도 있었다.

클라우드 기반 전국 통합 세움터 구축 현황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이번 혁신TF 가동을 계기로 국토부는 건축정보 시스템 이용 시 국민들이 느끼는 불편함을 제거하고, 신기술과 접목해 건축정보를 손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새로운 서비스를 적극 발굴할 예정이며, 건축산업 측면에서도 건축정보를 활용해 새로운 비즈니스가 창출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데이터의 품질향상과 정보개방 확대 등 제도개선을 병행해 추진할 예정이다.

혁신TF의 중점 추진과제는 ▷AR기반 건축정보 검색서비스 시범사업 추진(콘텐츠 기획 분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건축HUB 구축(서비스 기획 분과) ▷클라우드 기반 전국 통합 세움터 구축 추진(데이터품질 개선 분과) ▷건축데이터 고도화(데이터품질 개선 및 제도개선 분과)이다.

국토교통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건축 관련 공공서비스를 개선하고, 건축의 미래산업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건축 정보시스템의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건축 정보시스템 혁신방안을 마련하는 즉시, 사용자 등 다양한 분야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최종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