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 10년, 수출 800만 달러 유발

기사승인 2019.05.15  18:38:30

공유
default_news_ad2

- 24개국에 농업기술 전수···국가 위상에 기여

스리랑카 센터에서 양파종자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지난 10년간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 코피아를 통해 800만 달러 가량의 수출 유발효과를 냈다고 15일 밝혔다.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2009년 베트남을 시작으로 아시아와 아프리카, 중남미 20개 나라에서 운영 중이다. 현지 연구원 1182명이 우리나라 기술 교육 과정을 밟았고, 국내 농업전문가 785명이 현지에서 교육을 진행했다.

특히 각국 여건에 따른 맞춤형 기술 개발과 농가 실증, 시범마을 조성으로 작물과 가축의 생산성을 30~40% 높였다.

필리핀 시범마을에서 열린 ‘건기 건기 모내기 행사’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필리핀은 벼 우량종자 생산과 보급으로 농가 소득이 1.3배 늘었다. 케냐에선 양계 농가와 감자 농가의 소득이 각각 9.2배, 2.5배 증가했다. 파라과이에선 참깨 시범마을 참여 농가의 소득이 1.7배 늘었다.

코피아 사업은 우리나라의 국익에도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총 24개국에 코피아 사업을 진행한 결과, 생산 유발 효과는 1억1290만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10년간 투입한 코피아 예산의 1.7배를 웃도는 액수다.

또 가톨릭대학교가 국민을 대상으로 조사한 코피아 사업의 국내 경제적 가치 결과에 따르면, 800만 달러의 수출 유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지원 농진청 기술협력국장은 “개발도상국의 배고픔과 가난 극복을 위한 농업기술 개발과 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