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청년일자리정책으로 기업도 키운다

기사승인 2019.05.15  15:27:02

공유
default_news_ad2

- 고용노동부·일자리위원회, 청년일자리대책 이행점검 현장간담회

[환경일보]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과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5월15일 정보기술(IT) 중심의 중소기업 거점인 구로 디지털단지에 위치한 (주)인라이플(대표 한경훈)을 방문해 청년 일자리 대책의 이행을 점검하는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제10차 일자리위원회(2019.4.10.)에서 발표한 일자리대책 이행 점검 및 현장 간담회 추진 계획에 따른 첫 현장 점검이다.

청년에게 좋은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그동안의 정부 노력에 대한 구체적인 성과와 문제점을 현장에서 점검하고 보완 방안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는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고용노동부 장관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청년일자리대책 추진현황 소개(고용부 청년고용정책관) ▷청년노동시장 현황 및 청년대책 평가(한국노동연구원 김유빈 박사) ▷사례 발표(㈜인라이플, ㈜에이치씨티) ▷자유토론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 점검은 지난해 수립(3.15.)해 시행하고 있는 청년 일자리 대책의 집행 실적(9개 부처, 주요과제 25개)에 대한 박종필 청년고용정책관의 보고로 시작됐다.

특히 청년 일자리 대책의 핵심 사업인 청년추가고용장려금과 청년내일채움공제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기업과 청년의 이야기가 제도 활용 사례로 소개되며 눈길을 끌었다.

광고 기반(플랫폼) 기업으로 출발해 인공지능(AI)·거대자료(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정보기술 기업으로의 도약을 꾀하고 있는 ㈜인라이플은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을 받아 거대자료 분석, 광고 추천시스템 개발(AI) 등 연구개발(R&D) 분야에 청년을 채용해 사업 영역을 넓히고 매출 증진에 성공한 사례를 발표했다.

모든 산업 분야의 기기와 제품에 대한 규격인증을 시험하고 각종 측정기기를 교정하는 기업인 (주)에이치씨티(대표 이수찬, 경기도 이천 소재)에서 근무하는 서규백 사원의 청년내일채움공제 만기금(1600만원) 활용 사례 발표도 관심을 모았다.

이날 청년 노동시장 현황 및 청년 일자리 대책 평가를 발표한 한국노동연구원 김유빈 박사는 “에코세대의 급증에 따른 고용난을 완화하는 데 청년 일자리 대책의 역할이 컸다. 다만 앞으로 노동 수요와 공급 사이의 부조화를 근원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꾸준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은 기업들이 지원받기 전보다 청년을 26.7%(평균 청년채용인원 2017년 7.5명 → 2018년 9.5명) 더 채용해 에코세대의 취업난 완화에 기여한 점을 긍정적으로 보았다.

<자료제공=고용노동부>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청년고용률 개선 추세가 계속되고 있고, 인구감소에도 불구하고 상용직 중심으로 취업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2019년 3월 기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청년고용률 42.9%(+0.9%p), ▷상용직 중심으로 취업자 수 4.3만명 증가(인구는 8.8만명 감소)했다.

전체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가 2개월 연속 50만명 대 증가폭을 기록한 가운데 청년 피보험자 수도 정보통신업, 전문·과학기술 서비스업 등 청년 선호 업종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다.

<자료제공=고용노동부>

한편 간담회 참여자들은 ㈜인라이플이 개발하고 있는 ‘챗봇’ 시스템과 ‘자연어 기반 기계 독해 엔진’ 시스템으로 청년 일자리 정책과 주당 최대 근로 시간 등을 검색해보는 등 첨단 인공지능 기술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재갑 장관은 “많은 중소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 선도분야를 개척하고, 그 과정에서 정부의 청년일자리사업을 활용해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청년들이 비전 있는 미래에 도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계속 반영하고, 현재 역점을 두고 있는 지역·산업별 고용 대책과 직업 능력 및 고용서비스 혁신 방안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청년들의 체감도를 높이고 청년고용 개선 추세가 계속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목희 부위원장은 “그동안 발표한 대책들이 오늘 현장에서 공유한 사례와 같이 실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꼼꼼히 점검하고 집행을 독려할 계획”이라며 “이러한 노력으로 올 하반기에는 국민께서 이해하실 수 있는 수준인 20만 명대의 신규 취업자 수 증가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