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개장 2주년 ‘서울로 7017’ 1670만명 발길

기사승인 2019.05.15  12:25:34

공유
default_news_ad2

- 매일 평균 2만명 방문, 지난해 비해 방문객‧만족도 모두 증가

[환경일보] 서울로 7017이 개장 2주년(2019.5.20.)을 맞았다. 2년 동안 총 1670만명(2019.4.30. 기준)이 방문했다. 매일 평균 2만명이 꾸준히 서울로 7017을 찾은 셈이다.

1월부터 4월까지 서울로 7017을 찾은 방문객을 보면 2018년과 보다 2019년이 약 12만명 증가해 현 시점에도 시민들의 관심은 여전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서울로 7017을 주목하고 있다. 개장 당시 영국 가디언지, 미국 CNN, 파이낸셜타임스 등에서 소개된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2019-2020 한국관광 100선’에 서울로 7017을 선정했다.

2018년 8월 미국 타임지에서는 ‘지금 당장 경험해봐야 할 여행지 100선’에 서울로 7017을 선정했으며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18 리콴유 세계도시상’ 수상에도 서울로 7017이 역할을 한 바 있다.

개장 당시 영국 가디언지, 미국 CNN, 파이낸셜타임스 등에서 소개된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2019-2020 한국관광 100선’에 서울로 7017을 선정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로 찾은 시민56% 2회 이상 재방문

서울로 7017 자체 설문 조사 결과 방문객들의 만족도는 5.74점(7점 척도)으로 작년 5.49점(7점 척도) 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주로 휴식, 산책을 목적으로 서울로 7017을 찾았다. 주목해야할 점은 2회 이상 재방문 한 방문객이 56%로 나타났으며, 5회 이상 재방문률도 3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도는 도심 내부의 보행‧산책 공간에 대해 94%, 주변 지역을 연결하는 이동 공간에 대해 93%를 나타내 가장 높았다.

또 시민들이 바라는 개선점은 쉼터 및 편의시설 확대가 18%로 가장 높았다. ▷주변지역 경관 개선(14%) ▷도심공원으로서 수목·조경 증가와 주변 연계해 더 많은 볼거리 제공(13%)이 뒤를 이었다.

만족도 조사 5가지 항목 중 ①도심 내부의 보행 및 산책공간으로는 94%로 대부분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②주변 지역을 연결하는 이동 공간으로 93%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③다양한 수목을 즐기는 도심공원으로는 90% ④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는 89% ⑤다양한 예술이 펼쳐지는 문화공간으로는 84%의 만족도를 보였다.

서울로 7017 자체 설문 조사 결과 방문객들의 만족도는 5.74점(7점 척도)으로 작년 5.49점(7점 척도) 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로 7017 방문 목적은 ①휴식이나 산책을 위함이 45%로 가장 높았다. ②근처에 왔다가 우연히(21%) ③ 전시, 공연, 축제 등을 즐기기 위해(11%) ④ 서울로를 통해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 위해(10%) ⑤ 다양한 종류의 수목을 보기 위해(9%) 순으로 나타났다.

개선점은 ▷안전시설, 보행약자를 위한 시설 개선(12%)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진입로 증가(11%) ▷문화·예술 축제·행사 증가(10%) ▷시민 참여 행사 증가(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그 외의 필요사항으로는 벤치, 그늘막 증대, 소음공해(차량, 태극기 집회)에 대한 개선, 주말 시민 벼룩시장 개최, 주변 환경 개선 등의 의견이 있었다.

‘사람길’이라는 서울로 7017의 정체성을 반영한 4계절 축제 및 프로그램들도 연중 진행 중이다. 길을 테마로 퍼레이드(산타모자 대행진) 형태의 축제를 비롯해 버스킹 릴레이 공연(버스킹 봄파티), 꽃 전시회 및 토크콘서트(꽃은 어디로 갔을까), 걷기대회(서울로 걷기대회) 등 다양한 축제와 서울로 학교(꼬마식물학자, 식물세밀화교실, 가족가드닝교실), 서울로 이야기 교실(해설투어) 등 모든 연령대가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서울역 인근이라는 지리적 이점과 외국인의 높은 인지도를 발판으로 ‘해병대 70주년 기념행사’, ‘농부의 시장’을 비롯해 카자흐스탄 ‘Nauryz-Spring Unity Day 축제’, 방글라데시 ‘포헬라 보이샤크’ 같은 다양한 국제행사의 메인무대로도 각광받고 있다.

서울로 ‘버스킹 프리존’은 타 지역 버스킹구역에 일반적으로 겪는 소음이나 취객문제 등 여러 민원들을 보완해 운영 중이다. <사진제공=서울시>

개장 초기부터 시민예술가들의 자율적인 공연을 위해 ‘버스킹 프리존’을 계속 운영 중이며, 2018년 한 해 총 275회의 버스킹 공연을 진행한 바 있다.

서울로 ‘버스킹 프리존’은 타 지역 버스킹구역에 일반적으로 겪는 소음이나 취객문제 등 여러 민원들을 보완해 운영 중이다.

이 때문에 안전하고, 쾌적한 공연 진행 및 관람이 큰 매력이며 최근 버스커들 사이에서 핫플레이스로 급부상 중이다.

‘버스킹 프리존’은 서울로 7017에서 공연을 하고 싶어 하는 시민, 예술가 누구나 서울로 7017 홈페이지를 통해 자유롭게 신청해 참여할 수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