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보건복지부, 아동 관련기관서 아동학대 범죄 전력자 21명 적발

기사승인 2019.04.23  18:00:43

공유
default_news_ad2

- 아동 관련기관(34만 649개) 운영·취업자 205만 8655명 일제점검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3일 5개 유관부처(교육부,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법무부, 여성가족부)와 함께 ‘18년 11월부터 ’19년 2월까지 아동 관련기관(총 34만649개)의 운영·취업자 205만 8655명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관련범죄 전력을 일제 점검한 결과를 발표했다.

아동학대 관련범죄 전력자는 아동복지법 제29조의 3에 따라 아동 관련기관 운영 및 취업이 제한된다.

이번 점검을 통해 적발된 아동학대 관련범죄 전력자 21명에 대해서는 아동 관련기관을 담당하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시설폐쇄‧취업자 해임 등의 행정조치를 실시했다.

일제 점검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적발유형별로는 아동학대 관련범죄 전력자가 아동 관련기관의 ▷운영자인 경우가 6명 ▷취업자인 경우는 15명이었다.

시설유형별로는 ▷교육시설 8명(운영자 2, 취업자 6) ▷보육시설 4명(운영자 2, 취업자 2) ▷의료시설 3명(취업자 3) ▷기타시설 6명(운영자 2, 취업자 4)의 아동학대 관련범죄 전력이 확인됐다.

적발된 21명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장 또는 교육감‧교육장이 해당 아동 관련기관의 장에게 시설 폐쇄‧ 취업자 해임 명령을 했다.

그 중 18건은 폐쇄 또는 해임 완료했으며, 3건은 4월 기준으로 시설폐쇄 조치를 진행 중이다.

이번 점검결과는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누리집에 4월23일 12시부터 1년간 공개한다.

보건복지부 고득영 인구아동정책관은 “앞으로도 아동 관련기관의 종사자에 대한 아동학대관련 범죄 전력을 매년 1회 이상 점검해 아동을 학대 위험 환경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