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고성군,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셔틀버스 운영

기사승인 2019.04.15  21:29:47

공유
default_news_ad2

[고성=환경일보] 최선호 기자 = 강원도 고성군이 이재민 편의를 위해 임시주거시설에 셔틀버스를 운영한다.

12일 군에 따르면 토성면 8개리 362세대 825명이 이재민이 발생하였으며 195세대 523명의 이재민이 연수원과 콘도에 마련된 임시주거시설에 거주하고 있다.

이들중 대부분은 고령층이거나 농업에 종사하는 이재민으로 그동안 생활하던 마을과 임시주거시설까지 거리가 멀어 이동에 불편에 겪어왔다.

이에 군에서는 군청 버스, 스타렉스 등 3대를 운영한다. 1코스는 오전 7시30분 국회연수원에서 원암까지 운행, 오전 11시 켄싱턴에서 원암까지 운행, 오후에는 1시 30분에 인흥3리에서 켄싱턴까지 운행, 오후 5시에는 켄싱턴에서 국회연수원까지 운행한다.

2코스는 오전 7시 30분 켄싱턴에서 봉포까지 운행, 오전 11시에는 봉포에서 원암까지 운행하고, 오후 5시에는 봉포를 출발하여 켄싱턴까지 운행한다.

3코스는 오전 7시 30분 한전연수원에서 봉포까지 운행, 오전 11시에는 봉포에서 피해마을과 연수원, 피해마을을 거쳐 봉포까지 운행, 오후 5시에는 봉포에서 KB연수원까지 운행한다.

군에서는 현재 입소한 연수원과 콘도를 운영하고 추가 입소시 버스노선을 조정할 계획이다.

이경일 군수는 “현재 공공기관 연수원 등에 피해주민의 임시 거처를 마련해 편의를 제공하고 있으나 그동안 생활하던 마을을 벗어나기 힘든 피해 주민들에게 셔틀버스를 운영함으로써 조금이나마 불편해소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선호 기자 sho441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