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서울 ‘미세먼지 재난대책본부’출범…총력 대응체계 구축

기사승인 2019.04.08  17:29:50

공유
default_news_ad2

- 대기질 분야 최고 전문가 그룹인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 구성
‘미세먼지 연구소’ 설립으로 통합연구체계 및 미세먼지 로드맵 마련

 

8일(월) 서울시청에서 재난상황의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서울시 미세먼지 재난 대책본부’ 출범하고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 발족 및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서울시가 ‘미세먼지 해결’을 시정 최고의 현안과제로 삼고 있는 가운데, 재난상황의 고농도 미세먼지에 총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미세먼지 재난 대책본부’를 출범하고 싱크탱크인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 구성 및 ‘미세먼지 연구소’ 설립을 추진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재난대책본부는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5개 추진반으로 구성, 시는 물론 25개 자치구, 산하기관 등도 이에 포함된다.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은 지난해 운영한 ‘대기질 개선 전문가 포럼’에 참여한 전문가를 비롯해 미세먼지 분야에 식견이 있는 인사 21명으로 구성됐다.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은 미세먼지 정책 싱크탱크로, 서울시 미세먼지 정책 제안 및 연구 자문을 수행할 예정이며, 4월8일 첫 간담회를 개최한다.

오늘 간담회에서는 장영기 수원대 교수를 자문단장으로 선출하고, 서울시 미세먼지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한편, 향후 설립될 미세먼지연구소의 구성 및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은 최근 재난 수준의 미세먼지 문제 해결의 시급성에 대해 공감하고, 시민체감도를 높이기 위한 생활권 미세먼지 대책, 강화된 비상저감조치에 대한 논의를 했다.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은 특히 최근 서울시가 환경부에 제안한 미세먼지 시즌제와 관련해, 정부와 협력해 정책효과를 낼 수 있도록 공동시행 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 하고, 구체적인 시행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지난 3월 국회에서 통과된 미세먼지 관련 법안 후속조치를 꼼꼼하게 추진하고, 하반기 시행예정인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고농도가 수일간 지속되는 경우 2부제를 포함한 강화된 조치 등에 대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검토할 계획이다.

다만, 서울시만의 시즌제 대책은 실효성에 한계가 있으므로 시행방안을 마련한 후 호흡공동체인 수도권은 물론, 전국 공동시행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연구소는 현재 보건환경연구원, 서울기술연구원, 서울연구원 등에서 개별적으로 수행되고 있는 미세먼지 관련 연구의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체계적인 미세먼지 로드맵 마련을 목적으로 설립된다.

그 간 서울시의 미세먼지 연구는 보건환경연구원의 대기질 측정 및 모델링, 서울연구원의 인벤토리 및 정책효과 분석, 서울기술연구원의 신기술 연구 등으로 독립적으로 진행돼 체계적인 미세먼지 연구가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개별적 연구방식에서 벗어나 서울시 차원의 통합적 연구체계를 구축하고, 각 기관의 전문성을 살려 정책연구․기술개발․실증을 통합적으로 추진해 문제해결형 과제를 연구하고 적용할 예정이다.

연구소는 시급성과 중요도를 감안해 다중이용시설인 지하철, 지하도상가 등 실내공기질 관리를 우선 연구과제로 선정할 예정이다.

또 기존에 이루어지지 않았던 미세먼지 기술의 인체위해성 검증연구도 외부 연구기관과 협력을 통해 추진한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이 날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 간담회에 참석한데 이어 오후에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내 대기질통합분석센터를 방문해 현재 추진 중인 대기질통합분석센터 시스템 고도화 추진 현장을 점검한다.

대기질통합분석센터는 서울 지역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질 측정 역할을 기반으로 분석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1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내 조직개편을 통해 신설됐다.

대기질통합분석센터 시스템 고도화는 실시간 미세먼지 농도와 예측자료를 활용해 최대 96시간 이후까지의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을 예측할 수 있어 예비 비상저감조치와 같은 행정 조치의 실효성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된다.

또한 기존 구 단위에서 동 단위 수준의 세밀한 예측 자료가 확보돼 보다 촘촘한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순 시장은 “과학적인 미세먼지 측정․분석과 전문적 기술검증을 통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효과적 정책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미세먼지 연구소 발족을 시작으로 미세먼지 걱정 없는 서울 만들기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미세먼지 연구·정책 자문단의 제안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정책으로 연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