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남양유업, 협력단체와 함께 난치질환 환아 쉼터 바자회 적극 후원

기사승인 2019.03.16  00:00:28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제공=남양유업

남양유업(회장 홍원식)이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쉼터인 ‘꿈틀꽃씨’가 주관한 바자회를 후원했다. 

지난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서울대학교병원 본관 1층에서 열린 ‘꿈틀꽃씨’ 쉼터 바자회는 기증받은 의류, 서적, 간식 등을 판매하여 그 수익금을 서울대어린이병원에서 치료중인 중증•희귀난치질환 환자와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바자회에는 남양유업과 지속적으로 상생협력 봉사활동 중인 청년봉사단체 ‘벽의민족’, 연예인봉사단 ‘스마일플러스’ 등 여러 단체가 동참해 훈훈함을 더했다. 

‘남양유업’은 커피, 차류, 음료 등 창립연도를 의미하는 1964개의 상온제품을 후원했고, 청년단체 ‘벽의민족’은 책과 응급 물품을, 연예인봉사단 ‘스마일플러스’와 종합 모자 전문기업 ‘루이엘’, 프리미엄 스킨케어 화장품 ‘셀라피’ 등은 고급 수제 모자와 피부 재생 화장품 등을 각각 후원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청년단체 ‘벽의민족’, 연예인 봉사단 ‘스마일플러스’ 등 여러 단체들과 힘을 합쳐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며, “최고경영자의 품질철학으로 개발•보급된 뇌전증 환아 치료식 ‘케토니아’ 제품처럼 앞으로도 ‘일등품질’을 바탕으로 소수 환아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류정선 기자 goodnews0066@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전국네트워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