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진주시, 다양한 복지시책 추진 행복한 진주 조성

기사승인 2019.03.15  15:43:14

공유
default_news_ad2

- 찾아가는 맞춤형 봉사활동 등 다양한 복지시책 확대추진 시민 삶의 질 향상 기대

(조규일 진주시장)

[진주=환경일보] 강위채 기자 = 경상남도 진주시는 지난 1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시민 모두가 더불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복지시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진주시는 2019년 찾아가는 맞춤형 봉사활동은 진주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운영위원회,진주시복지재단,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공동 주관으로 복지취약지역을 찾아 결연협약단체 및 재능기부단체와 연계하여 맞춤형 봉사활동을 본격 실시할 예정이다.

찾아가는 맞춤형 봉사활동은 의료 및 한방진료, 혈압․당뇨 건강체크, 물리치료,  틀니세척 및 수리, 안경 및 보청기 수리, 이․미용 봉사, 장애인보장구 수리, 중식 봉사나눔회의 자장면 나눔봉사, 전기점검, 재가봉사, 이불빨래, 장수사진 촬영 등으로 결연협약단체 및 재능기부단체들이 봉사활동에 동참한다.

특히 올해 찾아가는 맞춤형 봉사활동은 3월 진성면을 시작으로 4월 금곡면, 6월   일반성면, 7월 미천면, 9월 이반성면, 10월 이현동에서 결연협약단체 등과 함께   총 6회의 봉사활동을 실시 할 예정이다.

또한, 진주시는 2019년부터 학업성취가 낮고 자아․정서 발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문화․이주민 자녀에게 자원봉사자를 활용한 1:1 맞춤형교육 재능기부사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방문교육사업은 여성가족부에서 2008년부터 시행하고 있지만, 사업 규정상 서비스 제공기간이 10개월로 한정 되어있어 수요자 입장에서는 아쉬운 점이 많았다.

진주시는 이러한 한계점을 보완하고 다문화․이주민 가족들의 한국사회 조기 통합이라는 시책에 부응하기 위해 올해부터 순수 시비를 확보하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진주시는 저출산 시대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올해부터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소득·재산과 관계없이 월 10만원의 아동수당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만 6세 미만 아동이 있는 소득·재산 기준 하위 90%인 가구에만 아동수당을 지급했으나 올해 1월부터 아동수당법 개정에 따라 부모의 소득·재산과  무관하게 보편적으로 지급 되며, 또한 오는 9월부터는 지급대상이 만 7세 미만  아동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한편 진주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더욱 더 시민을 위한 다양한 복지사업을 확대 추진하여 시민들의 복지 만족도를 높이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위채 기자 wichae17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