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국민 눈높이에서 화학안전 살핀다

기사승인 2019.03.14  06:00:28

공유
default_news_ad2

- 환경부, 화학안전 분야 국민 참여 조직진단 실시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국민 요구에 맞는 환경행정을 제공하고 화학물질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3월14일부터 4월4일까지 화학안전 분야에 대해 ‘국민참여 조직진단’을 실시한다.

‘국민참여 조직진단’은 화학안전 분야의 정부 조직 및 인력이 어느 정도 규모이며 어떤 방식으로 업무를 수행하는지를 국민이 직접 조직을 진단하고 설계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올해 2월19일부터 3월1일까지 공모를 거쳐 성인을 대상으로 ‘국민참여 조직진단 참가자(이하 참여단)’ 100명을 선정했다.

참여단은 3월11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사전 설명회에서 조직진단 일정과 환경부의 화학물질 및 제품의 안전관리 업무에 대해 안내를 받았다.

참여단은 앞으로 일상생활과 가깝지만 쉽게 다가가기 어려웠던 화학안전 분야에 대해 국민의 눈높이에서 화학물질·제품 관리의 조직·인력 운영 현황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참여단은 3월14일 인천 서구의 국립환경과학원을 시작으로 3월18일 경기 하남의 한강유역환경청, 3월 20일 대전 서구의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하여 화학물질의 유해성 심사, 위해성 평가 및 생활화학제품 제품 신고, 시장 감시 등 화학안전 분야 업무 과정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현장체험이 마무리되는 3월 26일에는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집중토론의 시간이 마련된다. 집중토론에서는 현장진단에서 논의되고 발굴된 사항을 주제별로 분류하고, 심화 토론을 거쳐 구체적인 조직 재설계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환경부 서영태 혁신행정담당관은 “이번에 환경부에서 실시하는 ‘국민참여 조직진단’을 통해 화학안전 분야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함께 논의하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정부 조직·인력 운영과 업무처리절차 등을 재점검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