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오산시, 백년도시를 향한 새로운 토대를 세우다

기사승인 2019.02.20  19:35:19

공유
default_news_ad2

- 곽상욱 시장, 2019 시정방향 및 비전 제시 설명회 개최

설명회를 통해 시정방향과 비전에 대해 발표하는 곽상욱 시장   <사진제공=오산시>

[오산=화경일보] 김남주 기자=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20일 중앙동을 시작으로, 시 승격 30주년의 역사적 의의와 시정 주요 성과를 설명하고 2019년도 시정방향과 비전을 제시하는 시정설명회를 열었다.

이번 시정설명회는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개최되며, 첫 설명회 장소인 중앙동행정복지센터에는 장인수 오산시의회의장을 비롯한 오산시의원들과 경기도의원, 중앙동 지역인사 등 12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해 시정에 대한 많은 관심을 보였다.

‘서른 청년의 꿈-백년도시를 향한 새로운 도약’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이번 시정설명회에서는 백년시민대학으로 대표되는 평생교육사업,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을 비롯한 미래준비교육, 독산성 문화유산 조성, 한류·관광을 이끌 내삼미동 공유지 개발 등 오산을 업그레이드시킬 핵심 사업들이 프리젠테이션 자료와 함께 상세히 소개됐다.

이어진 ‘시민과의 대화’ 시간에는 운암뜰 복합개발이라는 대형 이슈와 시내버스 노선 변경, 방음벽 설치 등 생활 속 불편사항에 대해 곽상욱 시장과 지역 주민이 서로 질의 답변을 주고받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지난해와 다르게 올해 개청한 오산경찰서의 경찰관들이 참석해 범죄예방 홍보와 방범·치안강화 등에 대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져 시민들로부터 신선한 반응을 얻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올해는 우리 오산시가 사람으로 비유하면 청년기의 절정인 서른 살을 맞게 된 의미 깊은 해”라며 “동주공제(同舟共濟)라는 말처럼 시민과 함께 같은 배를 타고 노를 저어 함께 강을 건너는 마음으로, 오산의 향후 30년, 더 나아가 백년 미래의 비전을 만들기 위한 굳건한 토대를 세우겠다”고 말했다.

2019년 기해년(己亥年) 시정설명회는 20일 중앙동, 신장동, 세마동에 이어 21일에는 대원동, 남촌동, 초평동을 순회하며 이틀간의 일정을 마칠 계획이다.

 

 

 

 

 

 

 

 

 

 

 

 

김남주 기자 njk5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