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부산시, 25일부터 소상공인 경영아카데미 및 컨설팅 개최

기사승인 2019.02.12  17:10:20

공유
default_news_ad2

- 상권분석·매장관리 등 1대1 맞춤형 컨설팅, 아카데미 사업 추진

소상공인 경영아카데미 <자료제공=부산시>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창업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소상공인 경영아카데미(이하 아카데미)’와 ‘소상공인 경영전략컨설팅(이하 컨설팅)’을 개최한다.

‘아카데미’는 지난해 소상공인 및 예비창업자 등 201명이 수료했으며, 만족도가 85%에 달할 정도로 호응이 컸다.

올해는 2월25일부터 제1기 아카데미를 시작해 총 5회(2월, 3월, 5월, 6월, 8월)에 걸쳐 진행하며, 11개 분야의 전문 강사진을 배치해 ▷기업가 정신 ▷상권입지 선정 ▷온라인마케팅 ▷점포계약 및 세무 등 실전교육을 강화해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소상공인의 경영악화 원인분석 및 단계별 정보를 제공하는 ‘컨설팅’도 추진한다.

소상공인들은 ▷홍보·온라인마케팅 ▷점포운영·매장관리 ▷세무·회계 등 분야별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경영악화 원인분석 및 문제해결에 도움받을 수 있고, 예비창업자들은 ▷사업타당성 확인 ▷상권분석 ▷재무설계 등의 컨설팅을 통해 단계별 필요 정보를 받을 수 있다.

아카데미와 컨설팅을 신청한 소상공인에게는 부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낮은 금리의 ‘소상공인특별자금’ 과 중소기업중앙회의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을 연계 지원해 사업재기와 생계안정을 도모할 계획이다.

아카데미의 신청은 1월28일부터이며, 2월7일부터는 컨설팅 참여 신청을 받는다.

소상공인, 예비창업자 등 부산시에 거주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소상공인희망센터에서 교육 및 컨설팅을 한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시소상공인희망센터에서 안내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무분별한 창업의 위험을 낮추고, 준비된 창업으로 소상공인의 사업 생존율을 높이도록 지원할 것”이며, “소상공인들이 더욱 안정적으로 생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라고 밝혔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