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국립공원 일부 탐방로, 15일부터 통제

기사승인 2019.02.12  12: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봄철 산불로부터 자연자원 보호하기 위해 산불예방 총력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봄철 산불발생 위험이 높은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2월15일부터 5월15일까지 전국 국립공원의 일부 탐방로를 통제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은 공원별로 적설량 등을 고려해 통제기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전국 국립공원 탐방로 605개(길이 1996㎞) 구간 중 산불 취약지역인 설악산 백담사∼대청봉 구간 등 112개(길이 471㎞) 탐방로는 입산을 전면 통제하고, 지리산 요룡대~화개재 구간 등 28개 구간(길이 161㎞)은 부분통제한다.

그 외 지리산 장터목∼천왕봉 구간 등 465개 탐방로 1364㎞는 평상시와 같이 이용이 가능하다. 국립공원별 자세한 통제탐방로 현황은 국립공원공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산불 예방을 위해 순찰을 늘리고 흡연 및 인화물질 반입, 통제구역 무단출입 단속을 강화한다. <사진제공=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공단은 산불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공원 인근 순찰 활동을 늘리고 국립공원 내 흡연 및 인화물질 반입,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법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 

출입금지 1차 위반 시 과태료 10만원, 2차 30만원, 3차 위반 시 50만원에 처해지게 된다.

아울러 과거 산불발생지역을 중심으로 취약지역에 대한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해 산불감시카메라 113대와 탐방로 입구에 설치된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349대를 활용해 상시 감시(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이밖에 산불감시원 102명과 산불진화차량 61대, 산불신고단말기 266대를 활용하여 산불 조기 발견 및 진화체계를 구축한다.

국립공원공단 양혜승 재난안전처장은 “산불예방을 위해서 탐방객들은 라이터 등의 인화물질을 소지해서는 안 되고 정해진 탐방로를 이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