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천안 쌍용동 원룸서 40대 여성 변사체 발견

기사승인 2019.02.11  17:50:55

공유
default_news_ad2

- 타살 흔적은 없어 병사로 추정

[천안=환경일보] 정승오 기자 = 충남 천안시 쌍용동 소재의 한 원룸에서 40대 후반의 여성이 변사체로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경 원룸 주인이 청소하다가 원룸에서 심한 악취가 난다고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대원이 원룸의 창문을 따고 들어서자 4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소방당국은 천안경찰서에 신고하였고,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한 결과 사망자는 1년여 전부터 이곳 원룸에 살고 있던 40대(48세) 여성으로 밝혀졌으며, 부패 상태와 주변 사람들의 얘기를 들은 결과 , 최근 3~4일 내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사망자의 주변에서 발견된 간 관련 약과 우울증 약이 함께 있는 것으로 보아, 사망자가 지병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다.

 

정승오 기자 hkib12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