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포항 인근 해상에서 4.1 규모 지진

기사승인 2019.02.10  13:57:29

공유
default_news_ad2

- 2초 간격으로 2차례 발생, 1시간 19분 후 2.5 규모 여진… 포항지진과는 관계 없어

[환경일보] 오늘(10일) 오후 12시 53분경 포항 인근 해상에서 진도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첫 번째 지진은 12시 53분 36초에 4.0 규모로 발생했으며 추정위치는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8㎞ 해역(북위36.16, 동경130.00)이었다.

이어서 2초 후인 12시 53분 38초에 첫번째 지진이 발생한 지점에서 8㎞ 가량 떨어진 경북 포항시 어북구 동북동쪽 50㎞ 해역(북위36.16, 동경129.90)에서 4.1의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추정되는 발생 깊이는 21㎞다.

2월10일 12시 53분 38초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36.16°N, 129.90°E)에서 진도 4.1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자료제공=기상청>

이후 약 1시간 19분 후인 오후 2시 12분 38초 경에 경북 포항시 어북구 동북동쪽 45㎞ 해역(북위36.16, 동경129.85)에서 2.5의 여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규모 6.0에 미치지 않아 쓰나미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앞으로 추가로 지진이 발생할 지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포항 지진과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지만 추가적인 조사와 분석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